런던 추천 마켓, 브릭레인 마켓에서 식사 해결하기(BrickLane Market)






런던 추천 마켓, 브릭레인 마켓에서 식사 해결하기







여행 다니다보니 타 버리는 나의 발





당시 새 숙소였던 

런던의 움밧에 체크인을 하고, 


근처에 위치한 브릭레인마켓을 갔다. 

예전에 처음 런던을 방문했을 때 마켓을 가지 않앗던 것이 한이 되어 갔던 이번 마켓 


여러 군데 중에 고민했지만 브릭레인마켓을 가길 참 잘했구나 하고 추천해본다. 








세계의 먹거리가 모인 곳 

심지어 닭꼬치 같은 한국의 음식들도 판매하고 있다. 








군침 넘어가던 

바나나 누텔라 크레페부터 시작해서 먹을 거리가 참 많았던 










꼬치 언어유희 

코리아 치킨 ㅎ








그 중에도 유명한 

THERIBMAN

더립맨



RIB MEAT ROLL 가격이 부담스럽지도 않다! 

그에 비해 양이 많아 내겐 혼자 먹기 부담스러웠다. 

립맨은 제법 유명하다보니 브릭레인이 안 열린 때는 다른 곳에 있기도 한다. 








으마어마한 고기들 

소스가 좀 달달하긴 하지만 


그래도 괜찮았다 













하나 사서 둘이 먹었는데 

배 불러서 많이 못 먹어서 아쉬운 



그만큼 먹을거리들이 참 많았다. 












과일을 정말 원 없이 먹었던 이번 유럽여행 :-)








조금 인위적으로 보이는 신기한 색의 과일 쥬스들 










나쁘지 않았음, 

게다가 가격도 나쁘지 않은 편 










 

 

먹거리가 많아서

기회가 되었다면 여러번이고 더 가고 싶었던 브릭레인 마켓


 








 

 

맛있어보여 브리또도 사 먹고 ㅎ

(맛도 좋았다)


 







개인적으로 마켓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곳이다.

구경하는 것을 그닥 좋아하지 않아도

다양한 먹거리가 있어서

 

 

무엇을 먹을지 한다면 다녀와도 좋을 것 같다

내용 자체는 영국 전통이라기보단 다문화 마켓 같지만

그래도

 

 


 



딸기향기

때로는 홀로 그리고 때로는 함께 여기저기 방랑하는 청춘

    이미지 맵

    유럽/└ 잉글랜드.스코틀랜드 다른 글

    댓글 1

    *

    *

    이전 글

    다음 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