여자끼리 도쿄여행, 시부야맛집 돈카츠 와코를 가다






여자끼리 도쿄여행, 시부야맛집 돈카츠 와코를 가다 








도쿄에서의 마지막 만찬 

원래라면 아쉬워야 할 여행의 마지막 일정이지만 

다음 일정이 '뉴질랜드'이다보니 사실 아쉬움보다는 설레임과 기대감이 컸던 하루였다. 





숙소 근처에서 마지막으로 식사를 하고 공항으로 넘어가기로 하다보니

너무 먼 곳은 가지 못했다 - 



그냥 우연히 발견하고 들어간 곳 







돈카츠가 메인인 곳





히레카츠로 주문








책상이 비좁은 것이 흠이었지만

(딱 먹거리를 놓으면 가득찬다) 



음식이 정갈하고 좋았다. 










친구가 시킨 로즈카츠





그리고 내가 시킨 


개인적으로 튀김류를 잘 먹지 못한다. 

먹긴 먹으나 느끼함에 많이 먹지 못하고 그닥 좋아하지도 않는다. 









부드러운 계란 덕에 

그래도 깨끗하게 한그릇 비울 수 있었던 - 














샐러드까지도 참 맛있었던 곳














멀리 가기 어렵다면 

이렇게 근처에서 간단한 식사를 하는 것도 나쁘지 않는 것 같다. 



저렴한 가격은 아니었지만 그렇다고 막 비싼 가격도 아닌지라 - 

시부야를 들린다면 한번쯤은 가볼만한 곳이 아닐까 싶다. 





딸기향기

때로는 홀로 그리고 때로는 함께 여기저기 방랑하는 청춘

    이미지 맵

    일본/2017.01 도쿄 다른 글

    댓글 0

    *

    *

    이전 글

    다음 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