유럽배낭여행일지) 비오던 런던, 운치 있는 타워브릿지를 가다

 

 

 

유럽배낭여행일지) 비오던 런던, 운치 있는 타워브릿지를 가다

 

 

 

 

이전 유럽여행을 떠올려보면

심적으로 좋지 않았을 때 떠나다보니 첫 여행지였던 런던에선 참 여유없이 다녔던 것 같다.

아니 여유있는 일정이었지만 심적 여유가 없다보니 즐길 것도 제대로 못 즐기면서 말이다.

 

 

당시에도 타워브릿지를 구경했지만

달걀 같은 런던 시청 앞에서 멀찌감치 구경했던 것이 전부였기에

이번에는 제대로 구경하고자 타워브릿지 인근에 숙소를 잡고는 여행을 나섰다.

 

 

 

 

 

우중충한 회색빛 하늘이

참 런던다웠던 하루

 

 

 

 

 

직접 건너보자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우리나라의 한강만큼 큰 강을 해외에서 만나기는 어렵다보니

대부분의 강들은 그냥 걸어 건널만하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비가 와서

예쁜 런던 하늘이 다 담기지는 않지만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갈라져서 올라가는 타워브릿지의

중심 부분도 직접 한번 보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여유가 있다면야

낮의 타워브릿지도 그만의 매력이 있으니 다녀가는 것도 좋을 것 같다 -

앞으로 타워브릿지 포스팅이 몇번이고 계속 될 예정이다.

 

 

그만큼 참 좋았던

그냥 보기만 해도 좋았던

런던의 상징, 타워브릿지.....

 

 

 

 

 

딸기향기

때로는 홀로 그리고 때로는 함께 여기저기 방랑하는 청춘

    이미지 맵

    유럽/└ 잉글랜드.스코틀랜드 다른 글

    댓글 1

    *

    *

    이전 글

    다음 글